BLOG main image
우왕ㅋ굳ㅋ
전체 (145)
전체 (0)
Daily Life (40)
about Me (14)
Movie (13)
Photo (16)
Books (2)
Music (4)
Thoughts (16)
Review (3)
Travel (33)
Gadget (3)
This website was... how do I...
2014 - nexgen trading reviews
I've read several just right...
2014 - pawn shops near me open sunday
This is very interesting, You...
2014 - Selling jewelry phoenix
Weblogs ou should really be r...
2014 - Ursula Keuper
wnewolj.izvo, http://waterhyd...
2013 - השתלות שיניים
jsqwslj.izvo, http://yearofbe...
2013 - ניתוח עפעפיים
lrakblj.izvo, http://www.lffg...
2013 - copzyprjvk
buy Clomid iui with clomid co...
2012 - soma
267112 Visitors up to today!
Today 62 hit, Yesterday 212 hit
'Movie'에 해당되는 글 13건
#1 #2
2009/09/23 23:46

사용자 삽입 이미지


남자와 여자는 많이 다릅니다(틀린게 아니라 다른거겠죠?). 얼마나 달랐으면 혹자는 행복한 결혼생활을 영위하는 방법으로 "절대로 여자를 이해할려고 하지 말것!" 이라고 했을까요? 서로 다르기 때문에 끌리고, 연애도 할 수 있는 것일테고 서로를 이해하기위한 끊임없는 노력들은 화성에서 온 남자, 금성에서 온 여자와 같은 책의 형태로 나타나기도 합니다.
 
인터넷 없이는 아무것도 할 수 없는 시대 답게 연애 상담으로 유명한 블로거 님들도 참 많습니다. 여자사람(또는 남자사람)은 어디가면 볼 수 있나요? 에서 시작해서 이 여자(또는 남자)의 심리는 도대체 뭘까(?!)같은 문제들을 가지고 오늘도 수 많은 사람들이 고민을 하고 상담을 하고 처방을 받고 있죠. 하지만 고민하고, 상담하고, 처방을 받는다고 서로를 이해할 수 있게 되는것 같지는 않습니다. 단지 경험적으로 느끼게 된달까요?

대부분의 헐리우드식 로멘틱 코미디는 여자의 입장에서 만들어졌습니다. 돈이 너무 많아서 주체할 수 없는 제작자 또는 투자자가 아닌 이상에야 주 소비층인 여자들의 입맛을 맞추려는 노력을 안할 수 없겠죠? (소비자는 갑, 제작자는 을. 을은 갑에게 항상 굽신굽신 ;ㅅ; )

얼마전에 국내 개봉한 "The Ugly Truth"는 이런점에서 기존의 로멘틱 코미디와는 차별되는 요소를 가지고 있습니다. 바로 기존 로멘틱 코미디 보다 남자들의 시선을 많이 반영했다는 점인데요, 약간의 비약을 더해 기존 로맨틱 코미디는 이상적인 연애의 모습으로 은근하게 순정만화와 같이 멋진 남자 주인공과 여자 주인공과의 사랑이야기를 담았다면 The Ugly Truth는 마치 세상에 그런 사랑은 없어! 라고 외치고 있는 듯 합니다.(주인공인 제라드 버틀러가 말합니다. "거울을 보세요!") 마무리는 전형적인 헐리우드식 로멘틱 코미디의 전형을 보여주고 있지만, 충분히 신선합니다.

주로 여자들은 정서적인 교감을 중요시하고, 남자들은 시각적인 것을 중요시 한다고 하죠. 서로 관심분야가 다르기 때문에 이해하지 못하고 충돌하는것은 어떻게 보면 당연한 일 같습니다. 본인의 입장에서 상대방을 이해하려고 하니 될리가 있나요..;; 상대방을 배려한다고 하지만, 상대방의 입장에서는 이게 배려인줄도 알 수 가 없고, 설령 알아챈다고 해도 2%가 아니라 20% 부족한 느낌을 지울 수 없습니다. 나는 짜장면이 먹고 싶은데 배고프다고 하니 자기가 좋아하는 김밥을 사온다면, 노력은 가상하지만 절반정도만 인정받지 않을까요?

태생이 다르기 때문에 서로를 100% 이해하기는 어렵겠지만, 평생 솔로로 살것을 다짐한 분이 아니라면 경험적으로 느끼는 정도는 꼭 필요하다고 봅니다. 왜 난 애인이 안생길까? 라고 고민하시는 분들(특히 여자분들), 영화 고를때 The Ugly Truth도 한번 고려해 보는것이 어떨까요? :)

+ 혹시나 커플은 함께 보러가서 불화의 씨앗이 될 수 있으니, 고려하시길.(하지만 남자분이 임기응변의 달인이라면 ok)

++ 그래도 안생겨요!! 하는 분들은 뭐..;; (소개팅이라도? ㅎㅎ;;)

+++ 외모 지상주의라기 보단 '자신을 가꾸자' 라는 정도로 이해하시면 될 것 같습니다. 자기 관리를 잘하는 분들은 어딘지 모르게 빛이 나거든요. 남자들이 시각적인것을 중요시 하지만, 연애인급으로 꾸미고 다니는 사람에게 끌린다기 보단 자기 자신을 가꿀 줄 아는 여자에게 끌린다는 정도로 생각하지면 될듯. 더벅머리 + 목 늘어진 면티 + 두꺼운 안경 + 땀냄새 작렬하는 오덕을 목격하면 "너네별로 돌아가버렷!!"이라고 외치실거잖아요.(물론 심한 비약이긴 합니다만..;; )

이올린에 북마크하기(0) 이올린에 추천하기(0)
2009/09/23 23:46 2009/09/23 23:46
Trackback Address :: http://www.ki-hyun.com/tt/trackback/151
Name
Password
Homepage
Secret
2008/08/24 16:58
사용자 삽입 이미지

공포영화를 별로 좋아하지는 않는데, 예고편을 보고 어쩐지 보고싶어서 심야로 보고왔습니다.

주인공과 범인이 싸울때까지만 해도 평범한 공포영화였는데,

급 반전으로 인하여 허무하게 끝났다능..

반전만 아니면 괜찮았을거 같은데, 그때까지의 공포감이 싹 사라져버리고 허무..

쿵푸팬더, 원티드 이후로 요즘에 본 영화들은 어째 별로 만족스럽지 않네요.

그래도 전체적으로 나쁘지 않았으니, 관심있으신 분들은 심야(!!)로 보세요 ㅋ
이올린에 북마크하기(0) 이올린에 추천하기(0)
2008/08/24 16:58 2008/08/24 16:58
Trackback Address :: http://www.ki-hyun.com/tt/trackback/140
Name
Password
Homepage
Secret
2007/11/02 02:55


<'암흑 속의 세 사람'의 박수영 감독님>

<'암흑 속의 세 사람'에 출연한 에픽하이의 타블로 군>

<'암흑 속의 세 사람'에 출연한 한여름양>

어제 판타스틱 자살소동 시사회에 다녀온건 아니고

시사회 끝나고 관객과의 대화 시간에 사진을 찍으러 다녀왔습니다.

감독님 인터뷰 때문에 간건데,

영화는 못봐서 모르겠지만 관객과의 대화 시간은 재밌더군요 ㅋ

감독님! 영화는 돈내고 보겠습니다 ㅎㅎ;;
이올린에 북마크하기(0) 이올린에 추천하기(0)
2007/11/02 02:55 2007/11/02 02:55
Trackback Address :: http://www.ki-hyun.com/tt/trackback/115
Name
Password
Homepage
Secret
2007/10/14 00:25

CGV에서 IMAX로 재개봉한 트렌스포머를 보고 왔습니다.

시기상으로 엄청난 뒷북이지만, 여행갔다왔더니 열풍은 지나가고 상영관도 얼마 남지 않고,

곧 IMAX로 재개봉한다는 말에 기다렸더랬죠 ㅎㅎ

아무튼, 달라진 점이라면 디지털로 리 마스터링 되서 개선된 화질과 음향을 보여준다는군요.

그리고 IMAX관이라 상영하는 곳이 많지 않고 가격도 비싸다는 점도 있습니다.

하지만 돈이 전혀 아깝지 않았습니다.

(뒷자리에서 개념없이 의자를 툭툭 치던 중딩들만 아니었다면 완벽했을텐데 -_-;)

+요즘 취직철이라 이래저래 정신이 없네요. 업데이트가 뜸해도 이해를 ㅠ

이올린에 북마크하기(0) 이올린에 추천하기(0)
2007/10/14 00:25 2007/10/14 00:25
Trackback Address :: http://www.ki-hyun.com/tt/trackback/114
Name
Password
Homepage
Secret
2007/09/11 23:34

아무 생각 없이 마냥 즐거운 영화일지도 모르지만

보면서 어쩐지 아버지들의 애환이 묻어나오는 것 같아 한편으로는 슬펐던 영화

밴드 구성원이란..

명퇴당하고 초등학교 선생인 마누라한테 빌붙어 집에서 빈둥거리는 1人,

명퇴당하고 낮에는 퀵서비스 밤에는 대리운전 하는 1人,

교육때문에 처자식 캐나다로 보낸 기러기 아빠 1人,

그리고 마지막으로 장근석

뭐랄까, 영화가 말하고자 하는 바는 그런것이 아니겠지만 왠지 현실적이면서도 암울하다

중간에 나오는 "너도 너 하고 싶은거 하면서 살아, 애들이 전부는 아니잖아"라는 대사

틀린말은 아니지만 이 말대로 자기 마음대로 하고 살 수 있는 부모들이 얼마나 될까 -_-;;

결론은 신부감으로 남편 명퇴당해도 먹여살려줄 초등학교 교사가 최고? ㅎㅎ
이올린에 북마크하기(0) 이올린에 추천하기(0)
2007/09/11 23:34 2007/09/11 23:34
Trackback Address :: http://www.ki-hyun.com/tt/trackback/109
Tracked from toice's blog | 2007/09/12 10:44 | DEL
이제는 이준익이라는 이름 석자만 보고도 영화를 선택해도 될 것 같다. 이미 그렇게 생각하고 있는 사람도 있겠지만 나에게는 이 영화로 그 점이 확실하게 됐다. 바로 앞서 본 <어머니는 죽지 ..
Tracked from [ 마틴 블로그 닷 넷 ] | 2007/09/17 22:14 | DEL
아! 뺀드 하고 싶구나! 영화 즐거운 인생 주의 : 이하 스포일 있음 은행에서 정리해고 된 뒤, 학교 선생님의 백수 남편으로 놀고먹는 기영씨(정진영 분). 하루 용돈 만원. 원래 밴..
Name
Password
Homepage
Secret
2007/02/23 01:23

집에서 할일없이 뒹굴거리던 대학 신입생 방학

책을 좋아하는 L양이 책을 한권 다 읽고 책에 대해 얘기를 하자고 제안했다.

그 책은 바로 '체 게바라 평전'

'체 게바라'가 사람 이름인지도 몰랐던 나는 책을 빌려와서 읽었고,

그것이 나와 '체 게바라'의 첫 만남이었다.

다른 어떤 점들보다 그가 인상적이었던 이유는 의사로 잘 지낼수도 있었지만

자신의 기득권을 포기하고 불평등한 세상과 사람들을 위해 혁명에 나섰다는 점

사실, 변화가 필요하다고 생각하고 말하는 사람은 많다.

하지만 앞장서서 나서는 사람은 거의 없다.

모난 돌이 정 맞는다고 괜히 혼자 힘으로 바뀌지도 않을 것을 나서봤자 자기만 힘들고

굳이 바보처럼 사서 고생할 필요 없다는 말이다.



영화는 '체 게바라'가 여행을 통해 불평등한 세상을 보고 변하는 모습을 그리고 있다.

여행을 통해 느낀 점들을 마음에 담고만 있지 않고 행동으로 실천한 용기를

현실에 안주하고자 하는 오늘날의 젊은이들은 본받아야 하지 않을까?

이올린에 북마크하기(0) 이올린에 추천하기(0)
2007/02/23 01:23 2007/02/23 01:23
Trackback Address :: http://www.ki-hyun.com/tt/trackback/68
Name
Password
Homepage
Secret
2007/02/10 02:16

보고나니 Usual Suspects, Fight Club 하고 비슷한 느낌의 영화였습니다

무슨 내용인지 전혀 모르고 봤지만, 뭐 그냥 무난했던듯.

양동근씨의 연기야 원래 좋았고, 카리스마 있는 악역의 김성수씨도 괜찮았고..

하지만 아쉬운 점이라면 영화가 사건의 나열에 치중하느라

인물간의 갈등구조같은 세세한 부분은 잘 표현이 되지 않은것 같네요.

그나저나 그럼 결국 돈은 어떻게 된거지? -_-;

+요즘 리뷰나 그런것 글로 쓰기가 엄청나게 귀찮습니다.
뭐 제가 전문 리뷰어도 아니고, 그냥 편하게 두서없이 제 생각만 쓰면 땡 -_-;

이올린에 북마크하기(0) 이올린에 추천하기(0)
2007/02/10 02:16 2007/02/10 02:16
Trackback Address :: http://www.ki-hyun.com/tt/trackback/61
Name
Password
Homepage
Secret
2007/02/01 01:01


내가 유럽 여행갈거라고 했더니 J형이 말해준 영화.

실화를 바탕으로 하고 있다는 말을 듣긴 했는데 시작할때 나오는 타란티노의 이름.

왠지 피가 낭자하겠구나 하는 생각부터 든다.

(타란티노의 이름이 대문짝만하게 나오길래 감독인줄 알았는데 그냥 총 제작이란다.)

뭐 개인적으로 이런 스플래터 공포영화는 질색이지만 궁금해서 봤다.

영화 내용이야 네이버 검색하면 나오는거니깐 넘어가고,

실화라는 말에 관련 기사를 찾아볼려고 이리저리 검색해 봤으나 아무것도 나오지 않는다.

그냥 실화를 바탕으로 했다는 말 뿐...

네이버는 아무말이 없길래 구글에서 검색하다가 영화 오리지널 웹사이트에 찾았는데 (클릭)

이 내용들을 바탕으로 적당히 재 구성 한 것 같다.

지저분하다는둥 nasty하다는둥 안좋은 평도 많은데, 나도 비슷한 생각.(이런류의 영화를 안좋아라 해서..)

(그런데, 주인공을 죽이려던 사람이 사람이 미끄덩 해서 스스로를 전기톱질하는 장면에서는 웃어버렸다.

손가락이 잘리고 피가 낭자하는 장면인데 -_-;;)

아.. 오늘 항공권 알아보고 왔는데..;; 가슴이 두근두근 ㅎㅎ;;

이올린에 북마크하기(0) 이올린에 추천하기(0)
2007/02/01 01:01 2007/02/01 01:01
Trackback Address :: http://www.ki-hyun.com/tt/trackback/55
Name
Password
Homepage
Secret
2007/01/30 01:39

전편만한 속편은 없는다는걸 증명이라도 하듯, 기대에 미치지 못하는 영화.

전편에서는 일기장이, 2편에서는 사진이 과거로 돌아가는 매개체가 된다는 점만 다르고

전편의 구성을 그대로 배껴와 신선한 느낌이 전혀 없다. (결말까지도!!!)

그냥 차라리 전편이 더 나은듯..

1편은 정말 신선하고 충격적이었는데..;;

하지만 그냥 시간 때우기용으로는 나쁘지 않은것 같다.
이올린에 북마크하기(0) 이올린에 추천하기(0)
2007/01/30 01:39 2007/01/30 01:39
Trackback Address :: http://www.ki-hyun.com/tt/trackback/53
Name
Password
Homepage
Secret
2006/12/23 01:18
사용자 삽입 이미지

극중에서 김아중이 전신 수술을 받고 붕대를 푸는 장면, 정말이지 말 그대로 변신(?!)을 하는 장면을 본

많은 여자분들이 이게 가능 하다면 나도 하고 싶다!!! 라는 생각을 많이 했단다.

(물론 영화에서나 가능한 이야기 이지만)

하긴, Before를 망가트려 놓으면 After가 더욱 빛나는 법이긴 하지만서도 이건 좀 심했다 싶다.

마지막에 콘서트장에서 고백하는 장면도 현실이라면 절대 이러지 않았을거 같다는 생각도 들었고...

여튼, 영화 자체는 재미 있었으나 한편으로는 왠지 씁쓸해지는 영화였다.



PS1. 원래 가수로 대뷔할 계획 이었다는 말을 오늘 들었지만, 김아중 노래 잘하는구나

(다만, 엠피삼으로 들으면 영화볼때 그 느낌이 안난다.)

PS2. 김아중 전엔 별론데 왜 자꾸 이런 저런 프로그램에 나오나 했는데, 영화보고 호감도 소폭 상승

PS3. 영화관엔 고등학생들이 정말 많았다 -_-;

PS4. 주진모는 남자가 봐도 멋있더라

이올린에 북마크하기(0) 이올린에 추천하기(0)
2006/12/23 01:18 2006/12/23 01:18
Trackback Address :: http://www.ki-hyun.com/tt/trackback/32
Name
Password
Homepage
Secret
#1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