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LOG main image
우왕ㅋ굳ㅋ
전체 (145)
전체 (0)
Daily Life (40)
about Me (14)
Movie (13)
Photo (16)
Books (2)
Music (4)
Thoughts (16)
Review (3)
Travel (33)
Gadget (3)
This website was... how do I...
2014 - nexgen trading reviews
I've read several just right...
2014 - pawn shops near me open sunday
This is very interesting, You...
2014 - Selling jewelry phoenix
Weblogs ou should really be r...
2014 - Ursula Keuper
wnewolj.izvo, http://waterhyd...
2013 - השתלות שיניים
jsqwslj.izvo, http://yearofbe...
2013 - ניתוח עפעפיים
lrakblj.izvo, http://www.lffg...
2013 - copzyprjvk
buy Clomid iui with clomid co...
2012 - soma
259625 Visitors up to today!
Today 8 hit, Yesterday 18 hit
2007/09/11 23:34

아무 생각 없이 마냥 즐거운 영화일지도 모르지만

보면서 어쩐지 아버지들의 애환이 묻어나오는 것 같아 한편으로는 슬펐던 영화

밴드 구성원이란..

명퇴당하고 초등학교 선생인 마누라한테 빌붙어 집에서 빈둥거리는 1人,

명퇴당하고 낮에는 퀵서비스 밤에는 대리운전 하는 1人,

교육때문에 처자식 캐나다로 보낸 기러기 아빠 1人,

그리고 마지막으로 장근석

뭐랄까, 영화가 말하고자 하는 바는 그런것이 아니겠지만 왠지 현실적이면서도 암울하다

중간에 나오는 "너도 너 하고 싶은거 하면서 살아, 애들이 전부는 아니잖아"라는 대사

틀린말은 아니지만 이 말대로 자기 마음대로 하고 살 수 있는 부모들이 얼마나 될까 -_-;;

결론은 신부감으로 남편 명퇴당해도 먹여살려줄 초등학교 교사가 최고? ㅎㅎ
이올린에 북마크하기(0) 이올린에 추천하기(0)
2007/09/11 23:34 2007/09/11 23:34
Trackback Address :: http://www.ki-hyun.com/tt/trackback/109
Tracked from toice's blog | 2007/09/12 10:44 | DEL
이제는 이준익이라는 이름 석자만 보고도 영화를 선택해도 될 것 같다. 이미 그렇게 생각하고 있는 사람도 있겠지만 나에게는 이 영화로 그 점이 확실하게 됐다. 바로 앞서 본 <어머니는 죽지 ..
Tracked from [ 마틴 블로그 닷 넷 ] | 2007/09/17 22:14 | DEL
아! 뺀드 하고 싶구나! 영화 즐거운 인생 주의 : 이하 스포일 있음 은행에서 정리해고 된 뒤, 학교 선생님의 백수 남편으로 놀고먹는 기영씨(정진영 분). 하루 용돈 만원. 원래 밴..
Name
Password
Homepage
Secr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