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LOG main image
우왕ㅋ굳ㅋ
전체 (145)
전체 (0)
Daily Life (40)
about Me (14)
Movie (13)
Photo (16)
Books (2)
Music (4)
Thoughts (16)
Review (3)
Travel (33)
Gadget (3)
This website was... how do I...
2014 - nexgen trading reviews
I've read several just right...
2014 - pawn shops near me open sunday
This is very interesting, You...
2014 - Selling jewelry phoenix
Weblogs ou should really be r...
2014 - Ursula Keuper
wnewolj.izvo, http://waterhyd...
2013 - השתלות שיניים
jsqwslj.izvo, http://yearofbe...
2013 - ניתוח עפעפיים
lrakblj.izvo, http://www.lffg...
2013 - copzyprjvk
buy Clomid iui with clomid co...
2012 - soma
261920 Visitors up to today!
Today 4 hit, Yesterday 22 hit
'결혼'에 해당되는 글 3건
2008/09/16 23:19
#1. 고등학생때 까지의 명절은 그저 오랬동안 놀아서 좋은날, 대학교때의 명절은 오랬만에 집에가고 친척들에게 용돈받아 좋은날, 직장인의 명절은 미리 표 구하느라 머리아프고, 내려갔다오면 피곤하고, 내려갈때 뭐 가지고 내려가야될지 고민되는날.


#2. 인터넷으로 명절 기차표를 예매하기 시작한 이후 한번의 실패도 없이 매번 예매를 해오고 있었다. 이번 추석연휴도 예외는 아니었다. 매번 6장씩 예매해서 필요한사람들 주고 했던터라 이번에도 삼촌 가족들과 같이 내려가기로 한 상황. 13일(토) 아침에 지하철역 가는 버스를 타면서 무심결에 기차표를 봤는데 기차표에 찍힌 날짜는 12일..

이뭥미?

아..

X됐다!!(뭔지는 알아서 해석)

바로 삼촌에게 전화해서, 님아 ㅈㅅ 굽신굽신

그리고 택시타고 버스 터미널로 ㄱㄳ

표 끊고 좀 기다리다 버스타고 집으로..;;

전에 서울 톨게이트 빠져나가는데만 4시간 걸렸고, 집에 가는데 14시간 걸렸던 이후로 다시는 명절때 버스를 타지 않으리라 다짐했건만.. 다행이 3일 연휴인데다가 다들 전날 내려가서인지 생각만큼 많이 막히지는 않았다.

집에 내려와서 나의 캐삽질에 대해 이야기를 하던 식구들. 둘째 숙모는 나 때문에 못내려온 첫째 숙모가 아마 나 때문에 못내려오게 되서 아마 고마워 하고 있을 거라는 얘기를 해서 다들 웃음. 그렇게 많이 준비하지 않는 우리집도 이렇게 느낄 정도면 음식좀 차린다는 집은 정말 장난 아니겠구나.


#3. 추석때 친구들이 모이면 이야기 거리가 대학교때는 주로 군대간 친구들 이야기, 재수한 친구들 이야기였던것 같은데 요즘엔 취업한 친구들 이야기, 결혼한 친구들 이야기.. 몰랐는데 동창들중에 이미 결혼한 애들도 상당히 많더라. 곧 결혼을 앞두고 있는 애들도 좀 있고..


#4. 나이 얼마 먹지도 않았는데 요즘 유난히 경조사가 많다. 결혼식도 많고, 애기들도 많이 태어나고, 한쪽에서는 죽어 나가는 사람도 많고.. 부모님 살아계실때 효도해라는 말이 실감이 안났었는데 얼마전 동기 아버님이 돌아가시는걸 보고 그래야 겠다는 생각이 절로 들더라능.. 사람 죽는거 정말 한순간이구나..


#5. 얼마전에 사촌형이 입사동기들끼리 춘천으로 MT를 갔더랜다. 팬션에서 2층 난간에 기대어 있는데 갑자기 난간이 무너져 내렸고, 덕분에 허리가 동강.. 요추 1번 골절로 병원에 실려갔고 다행이 신경에 손상이 없어서 별일 없었다. 요즘엔 응급처치에 관한 교육도 많고 덕분에 지식도 많이 알려져서, 빨리 옮기자는 사장의 말에 젊은 직원들이 안된다고 가만 둬야된다고 해서 배게로 받쳐주고 이불 덮어주고 해서 살았다능.. 사장 말 듣고 옮겼으면 그대로 반 병진될뻔 했다능.. 엠티가서 2층 배란다로 나가 난간에 기댈일은 뭘까? 보나마나 담배겠지. 그래서 오늘의 결론은 담배를 끊자 -_-; 뭐 암튼 그렇다구요


이올린에 북마크하기(0) 이올린에 추천하기(0)
2008/09/16 23:19 2008/09/16 23:19
Trackback Address :: http://www.ki-hyun.com/tt/trackback/141
Name
Password
Homepage
Secret
2007/01/28 00:18
웨딩 패션쇼 사진 찍으러 7회 동양 결혼 박람회 다녀왔습니다.

경험도 쌓을겸, 오랬만에 개인적인 사진도 찍을겸 해서 갔습니다만 기대만큼은 아니었습니다.

한가지 독특한 점이 있었는데 웨딩 패션쇼와 비보이들의 어울리지 않는 조합이었습니다.

비보이들의 축하공연이 있겠다고 해서 공연 끝나고 패션쇼 시작할줄 알았는데,

비보이들이 들어가는게 아니라 무대 양쪽으로 자리를 옮겨서 계속 춤을 추고

말도 없이 패션쇼 시작하더군요 -_-;;

뭐 마지막에 프래스 타임이라고 기자들을 위해 포즈 취해주는 시간이 있긴 했지만요.





처음 사진은 비보이가 강조되어 약간 독특한 웨딩 패션쇼였다는 느낌을 주고

두번쩨 사진은 웨딩 패션쇼라는 점이 강조되어 비보이가 좀 뭍힌 느낌이 있습니다만

목적에 따라 달라지긴 하겠지만, 하나를 고르라고 하면 어떤걸 올라야할지 모르겠네요

(뭐 골라야 할 일도 없지만 -_-;)

+이 사진보고 아는 동생이, 벌써 결혼 박람회 다니냐고 농담하더군요 ㅎㅎ;;
(예전 포스트를 참고 - Click)
이올린에 북마크하기(0) 이올린에 추천하기(0)
2007/01/28 00:18 2007/01/28 00:18
Trackback Address :: http://www.ki-hyun.com/tt/trackback/51
Name
Password
Homepage
Secret
2007/01/08 00:36
사용자 삽입 이미지

오늘 친구의 결혼식이 있었습니다.

여자긴 하지만 벌써 친구들이 결혼하는 나이가 되었다고 생각하니 기분이 이상하더군요.

제 이름으로 내는 축의금도 아직은 어색하고 -_-a

뭐 그래도 결혼식 때문에 오랬만에 친구들도 보고 좋았습니다만,

아버지께 친구가 결혼했다고 하니 아버지께서는 저보고 친구 본좀 받으라고 하시는군요 ㅠ

아직 그럴 나이가 아닌데 -_-;
이올린에 북마크하기(0) 이올린에 추천하기(0)
2007/01/08 00:36 2007/01/08 00:36
Trackback Address :: http://www.ki-hyun.com/tt/trackback/42
Name
Password
Homepage
Secret
#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