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LOG main image
우왕ㅋ굳ㅋ
전체 (145)
전체 (0)
Daily Life (40)
about Me (14)
Movie (13)
Photo (16)
Books (2)
Music (4)
Thoughts (16)
Review (3)
Travel (33)
Gadget (3)
This website was... how do I...
2014 - nexgen trading reviews
I've read several just right...
2014 - pawn shops near me open sunday
This is very interesting, You...
2014 - Selling jewelry phoenix
Weblogs ou should really be r...
2014 - Ursula Keuper
wnewolj.izvo, http://waterhyd...
2013 - השתלות שיניים
jsqwslj.izvo, http://yearofbe...
2013 - ניתוח עפעפיים
lrakblj.izvo, http://www.lffg...
2013 - copzyprjvk
buy Clomid iui with clomid co...
2012 - soma
261313 Visitors up to today!
Today 1 hit, Yesterday 24 hit
'Thoughts'에 해당되는 글 16건
#1 #2
2010/06/28 02:04
 
사용자 삽입 이미지
<Huacachina(Peru), 사진은 누르면 커짐 ㅎ>

+ 살면서 꼭 가보고 싶던곳들이 있었다. 대학교 때는 가보고 싶은곳 리스트를 만들었었고 2007년에 떠난 여행을 통해 리스트의 2/3정도를 가볼 수 있었다. 남한 9배만큼 큰 우유니 소금사막, 잉카제국의 사라진 도시 마추픽추, 손예진이 포카리스웨트 CF를 촬영했던 산토리니 등등. 그래도 리스트에 오른지 가장 오래됐던 것은 사막!

여행하면서 알게된 사실인데, 사막에도 종류가 있었다. 위 사진 처럼 우리가 흔히 떠올리는 Dry Desert도 있고, 미국 여행하게 되면 흔히 보게되는 목초지 비슷한 사막도 있다. 그래도 사막이라 하면 저런 Dry Desert가 로망이지.

나는 왜 사막에 가보고 싶어했을까? 꼭 사막 뿐만이 아니라 내가 여행을 통해 가보고 싶었던 곳들은 대부분 비일상적이고, 비현실적인 공간이었던것 같다. 답답하게 느껴지는 현실에서 탈출하고 싶었던지 아니면 내 일상을 비현실적으로 만들고 싶었나 보다. 그냥 일하기 싫고 놀고싶었나보지. 그럴만한 용기가 없어서 문제였겠지만.

+ 일어나라고 아침부터 소리를 꽥꽥 질러대는 알람시계 때문에 퉁퉁 부은 눈을 비비며 일어나 나갈 준비를 하고, 회사에 도착하자마자 퇴근하고 싶다는 생각을 하며, 다람쥐 쳇바퀴 돌듯 너무나 현실적인 생활을 이어나간다. 끝이라고는 없을 것만 같은 반복되는 일상속에서 많은 사람들이 탈출을 꿈꾸지만, 그들이 꿈꾸는 탈출이란 잠깐의 외출에 가깝다. 그토록 벗어나고자 하는 틀이지만, 틀에서 벗어나면 어쩔줄을 몰라하며 불안에 젖은채 다시 틀 안으로 돌아갈려고 하겠지.

+ 변화는 용기를 필요로 한다. 아무리 작은 변화라 하더라도. 생각해봐도 내가 그렇게 용기 있는 사람인지는 잘 모르겠다. 아무리 옳다고 생각하는 일에도, 그토록 원했던 일도 결정을 내리기 전에는 수없이 고민하면서 망설이게 되니까. 애초에 정답이 없는 일을 가지고 고민해봤자 답이 나오나? 머리만 아프지. 하지만 결정을 내린 후에는 별수 있나? 자기가 내린 결정이 최선의 결정이었다 믿고 앞으로 나아가는 수 밖에.

+ 자신이 진행해온 일이, 사실은 생각대로 진행되고 있지 않았다면 어떻게 해야될까? 포기하자니 지금까지 해온것이 아깝고, 그렇다고 문제를 앉은체 진행할수도 없고. 문제를 해결하려고 하지만 내가 해결할 수 있는 문제도 아니다. 그냥 단지, 문제를 조금 더 일찍 발견한데 위안을 삼아야 되는걸까?

그냥 아무생각없이 한 달만 쉬었으면 좋겠다. 한 달위에 그토록 돌아가기 싫어서 몸부림 치는 일상으로 되돌아가게 될지라도 ㅠ
이올린에 북마크하기(0) 이올린에 추천하기(0)
2010/06/28 02:04 2010/06/28 02:04
Trackback Address :: http://www.ki-hyun.com/tt/trackback/157
Name
Password
Homepage
Secret
2009/10/22 23:23
http://www.washingtonpost.com/wp-dyn/content/article/2006/06/22/AR2006062201557_pf.html

꽤 오래전에 나온 연구결과라는데 로또 1등 당첨된 사람목 아래로 전신 하반신 마비가 된 사람, 두 경우 모두 사건 발생 1년이 지나면 행복지수는 사건 전과 같아진다고 합니다. 정말 의외의 결과인것 같네요. 로또의 효과야 1년이 안가서 시들어 전과 같아지겠지만, 하반신 마비의 경우는 1년만에 회복이 안될거라고 생각했거든요.

링크를 보면 나와있지만, 행복을 느끼는데 중요한 요소 중 하나는 인간 관계라고 하네요. 싱글보다는 커플이, 사회활동 안하는 사람보다는 하는 사람이 행복함을 느낄 확률이 높다고 합니다. 동호회 활동이든, 커뮤니티 활동이든 사람과의 관계를 맺어가는것이 정말 효과적이라는 건데, 개인적으로도 행복지수를 높이는데 효과가 많은 방법이라는 생각이 듭니다. 하지만 현대 사회에서는 쉽지 않은 일이라는게 슬플뿐 ;ㅅ;
이올린에 북마크하기(0) 이올린에 추천하기(0)
2009/10/22 23:23 2009/10/22 23:23
Trackback Address :: http://www.ki-hyun.com/tt/trackback/150
Name
Password
Homepage
Secret
2008/09/16 23:19
#1. 고등학생때 까지의 명절은 그저 오랬동안 놀아서 좋은날, 대학교때의 명절은 오랬만에 집에가고 친척들에게 용돈받아 좋은날, 직장인의 명절은 미리 표 구하느라 머리아프고, 내려갔다오면 피곤하고, 내려갈때 뭐 가지고 내려가야될지 고민되는날.


#2. 인터넷으로 명절 기차표를 예매하기 시작한 이후 한번의 실패도 없이 매번 예매를 해오고 있었다. 이번 추석연휴도 예외는 아니었다. 매번 6장씩 예매해서 필요한사람들 주고 했던터라 이번에도 삼촌 가족들과 같이 내려가기로 한 상황. 13일(토) 아침에 지하철역 가는 버스를 타면서 무심결에 기차표를 봤는데 기차표에 찍힌 날짜는 12일..

이뭥미?

아..

X됐다!!(뭔지는 알아서 해석)

바로 삼촌에게 전화해서, 님아 ㅈㅅ 굽신굽신

그리고 택시타고 버스 터미널로 ㄱㄳ

표 끊고 좀 기다리다 버스타고 집으로..;;

전에 서울 톨게이트 빠져나가는데만 4시간 걸렸고, 집에 가는데 14시간 걸렸던 이후로 다시는 명절때 버스를 타지 않으리라 다짐했건만.. 다행이 3일 연휴인데다가 다들 전날 내려가서인지 생각만큼 많이 막히지는 않았다.

집에 내려와서 나의 캐삽질에 대해 이야기를 하던 식구들. 둘째 숙모는 나 때문에 못내려온 첫째 숙모가 아마 나 때문에 못내려오게 되서 아마 고마워 하고 있을 거라는 얘기를 해서 다들 웃음. 그렇게 많이 준비하지 않는 우리집도 이렇게 느낄 정도면 음식좀 차린다는 집은 정말 장난 아니겠구나.


#3. 추석때 친구들이 모이면 이야기 거리가 대학교때는 주로 군대간 친구들 이야기, 재수한 친구들 이야기였던것 같은데 요즘엔 취업한 친구들 이야기, 결혼한 친구들 이야기.. 몰랐는데 동창들중에 이미 결혼한 애들도 상당히 많더라. 곧 결혼을 앞두고 있는 애들도 좀 있고..


#4. 나이 얼마 먹지도 않았는데 요즘 유난히 경조사가 많다. 결혼식도 많고, 애기들도 많이 태어나고, 한쪽에서는 죽어 나가는 사람도 많고.. 부모님 살아계실때 효도해라는 말이 실감이 안났었는데 얼마전 동기 아버님이 돌아가시는걸 보고 그래야 겠다는 생각이 절로 들더라능.. 사람 죽는거 정말 한순간이구나..


#5. 얼마전에 사촌형이 입사동기들끼리 춘천으로 MT를 갔더랜다. 팬션에서 2층 난간에 기대어 있는데 갑자기 난간이 무너져 내렸고, 덕분에 허리가 동강.. 요추 1번 골절로 병원에 실려갔고 다행이 신경에 손상이 없어서 별일 없었다. 요즘엔 응급처치에 관한 교육도 많고 덕분에 지식도 많이 알려져서, 빨리 옮기자는 사장의 말에 젊은 직원들이 안된다고 가만 둬야된다고 해서 배게로 받쳐주고 이불 덮어주고 해서 살았다능.. 사장 말 듣고 옮겼으면 그대로 반 병진될뻔 했다능.. 엠티가서 2층 배란다로 나가 난간에 기댈일은 뭘까? 보나마나 담배겠지. 그래서 오늘의 결론은 담배를 끊자 -_-; 뭐 암튼 그렇다구요


이올린에 북마크하기(0) 이올린에 추천하기(0)
2008/09/16 23:19 2008/09/16 23:19
Trackback Address :: http://www.ki-hyun.com/tt/trackback/141
Name
Password
Homepage
Secret
2008/05/25 01:24
<파노라마 사진은 클릭해서 봐주는 정도의 쎈쓰!!>

언젠가부터 나에게 사막은 동경의 대상이었다

시간이 흘러 이유를 잊어버렸을 즈음 여행을 가게 되었고,

사막에 가볼 수 있었다

가보고 싶던 이유는 중요하지 않았다

가봤다는 사실이 더 중요했으니까



훌쩍 떠나고 싶다는 생각이 너무나도 드는 요즘,

여행사진 보다가 파노라마 작업을 빼먹은 사진을 찾아서 생각난 김에 ㅋ

이올린에 북마크하기(0) 이올린에 추천하기(0)
2008/05/25 01:24 2008/05/25 01:24
Trackback Address :: http://www.ki-hyun.com/tt/trackback/137
Name
Password
Homepage
Secret
2007/11/25 03:12
군대 있을 때 친하게 지냈던 미군 친구에게 얼마전 E-mail이 왔습니다.

지난 3월 미국 갔을 때 만날 계획이었지만, 갑자기 연락이 안되서 만나지 못했었다죠.

-----------------------------

hey kim long time no talk. how you been doing bro? ive been down here in kuwait the past 3 weeks and i leave for iraq tonight. anyways i just wanted to see how things where going, havent talked or heard from you in forever. send me an email whenever you get a chance. take care bro, laterz

-----------------------------

이라크 안갈려고 한국에서 연장근무 신청한 애들도 많았고,

이라크 안갈려고 일부러 한국 근무 신청했는데 와서 보니 소속 부대가 이라크 파병이 결정되는 바람에

울면서 끌려가는 애들도 있었습니다.

메카닉이라 전투병들 처럼 죽거나 다칠 위험이 많지는 않지만 걱정되네요.

우리나라에서 군복무동안 사고도 많고, 헤어지는 커플도 많지만

안그럴것 같은 미군에서도 이혼하는 애들도 많고 제 부대에서는 자살하는 사람도 있었습니다.

이런걸 보면 군대는 어디나 다 똑같나 봅니다.

또라이 부시만 아니었으면 여럿 좋았을 텐데.. -_-;

<어쩐지 이런 느낌이랄까..>
이올린에 북마크하기(0) 이올린에 추천하기(0)
2007/11/25 03:12 2007/11/25 03:12
Trackback Address :: http://www.ki-hyun.com/tt/trackback/117
Name
Password
Homepage
Secret
2007/09/12 21:46
예진아씨로 안방극장에서 더할나위없이 참한 이미지를 쌓았던 황모양

탄탄한 몸을 과시하며 아름다운 청년이라는 말까지 들었던 유모군

둘 다 사고를 쳤던 경력이 있으며 평소 사람들이 가지고 있던 이미지와

너무나도 다른 행동을 했었기에 사람들의 충격이 더 컸던것 같다.


하지만 황모양은 극중에 맡은 역할로인해 만들어진 이미지였고

유모군은 자신이 직접 만든 이미지라는데 차이가 있었다.


하늘 아래 한점 부끄럼 없이 산다면야 아무래도 좋지만

사실 털어 먼지 안나는 사람이 얼마나 있을까..


그래도 M양, L양에 대한 소식은 정말 충격이다!!!

쳇, 역시 연예인따위..;;

이올린에 북마크하기(0) 이올린에 추천하기(0)
2007/09/12 21:46 2007/09/12 21:46
Trackback Address :: http://www.ki-hyun.com/tt/trackback/110
Name
Password
Homepage
Secret
2007/03/15 22:00

E-mail말고 편지를 받아본지 꽤 오래된 것 같습니다.

(물론 청구서나, 예비군 동원훈련 통지서 이런거 말고 -_-;)

훈련소 있을때나 좀 받아보고, 그 뒤로는 받았던 적이 없는것 같은데

손으로 쓴 편지에는, 역시 E-mail과는 다른 느낌이 녹아있는것 같습니다.

(하지만, 저 같은 악필이 쓰면 그 다른 느낌이 비호감이 될수도 ㅎㅎ)

E-mail이 대세일때 편지를, 디지털 카메라가 대세일때 필름을..

이렇게 디지털이 대세일때 아날로그를 이용한다는 것은 어떻게 보면 바보같지만

가끔은 이렇게 편지를 보내보는 것도 괜찮을것 같아요.

(그렇다고 제가 이메일 대신 편지를 쓰겠다는 말은 아닙니다 ㅎㅎ)

이올린에 북마크하기(0) 이올린에 추천하기(0)
2007/03/15 22:00 2007/03/15 22:00
Trackback Address :: http://www.ki-hyun.com/tt/trackback/76
Name
Password
Homepage
Secret
2007/03/03 20:09
스르륵장터에서 관심있던 매물을 몇개 놓치고 나니 이래저래 짜증나는군요 ㅠ

덕분에 쓸데없는 오기가 생겨버렸습니다.

그래서 오늘밤은 장터 실시간 스캔을 -_-;


어쨌든..


인디언들은 결혼할 나이가 된 자녀들에게, 옥수수밭에서 앞으로만 가면서

가장 큰 옥수수를 골라 오도록 시켰다고 합니다.

얼핏 들어보면 마냥 쉬운일 같지만,

대부분 큰 옥수수를 보아도 조금만 더 가면 더 큰 것이 있을거라는 기대 때문에

쉽게 고르지 못하고 망설이다 마지막 1미터 안에서 고르게 된다고 합니다.

앞뒤 안가리고 충동적으로 행동하는 것도 문제지만, 지금 다가온 기회가

얼마나 괜찮은 기회인지에 대해서는 잘 생각해 볼 필요가 있을 것 같습니다.

+오늘의 교훈: 보일때 지르자 -_-; (그냥 그렇다는 겁니다 ㅎㅎ;;)
이올린에 북마크하기(0) 이올린에 추천하기(0)
2007/03/03 20:09 2007/03/03 20:09
Trackback Address :: http://www.ki-hyun.com/tt/trackback/71
Name
Password
Homepage
Secret
2007/02/11 03:32
우리나라에서는 무조건 목소리 큰 놈이 이긴다고들 많이 말하죠.

그래서인지, 그럴 상황이 아님에도 무조건 큰소리부터 치고 보는 사람이 많은것 같습니다.

군대 가기 전에 5개월정도 뉴런 시스템이라는 작은 회사에서 아르바이트를 했는데

제가 한 일은 영업부에서 전화로 상담 받아주고, 설치 의뢰 들어오면 가서 설치해주고,

고객이 문의하면 전화로 설명해주고, 고장나면 가서 AS해주고 그런 일이었습니다.

만나는 사람중에 정말 별에 별 사람들이 다 있었는데, 지금도 생각나는 일이 있습니다.



여느때와 다름없이 걸려온 전화를 받았는데, 전화를 건 사람이 다짜고짜 화를 내는겁니다.

영문도 모르는 저는, 진정하시고 무슨 일인지 말해보시라고 했었고,

지금 자세히는 생각 안나지만, 프린터로 리본을 출력할때 쓰는 가이드가 부러졌던것 같습니다.

(꽃집에서 화환, 난 등에 다는 리본에 프린터로 출력을 할때 똑바로 들어가도록 잡아주는 장치인데
아크릴로 만들어져 취급을 잘못하면 종종 부러지곤 했습니다. 가격이 2만원이라 좀 쎄긴 하죠..)

그래서 그건 다시 사야한다 (소모품의 개념이므로) 라고 안내를 했는데,

그분은 다시 그런게 어딧냐고 다시 화를 내기 시작하시더군요.

정말 10분은 넘게 전화기를 들고 있었을겁니다.

저를 보던 차장님이 무슨 일이냐며 전화를 바꿔들었고, 아마 그 분은 똑같이 화를 냈나봅니다.

듣고 있던 차장님이 "그럼 쓰지 말던가요!!!" 라고 소리를 지르며 전화를 끊어버리셨습니다.

제가 황당한 표정으로 차장님을 보니, 차장님은 "괜찮아~" 라고 하셨죠 ㅋ

전화를 끊은지 얼마 되지 않아 같은 곳에서 다시 전화가 왔습니다.

하지만 태도는 180도 바뀌어 "죄송합니다" 라고 하며 아까의 그 태도는 온데간데 없이

완전 고분고분한 태도로 가이드를 새로 하나 주문하더군요.



우리나라는 유독 자신이 불리할 경우에 일단 목소리 부터 키우고 보는 사람이 많은데

절대로 잘해주거나 져주는게 아니죠. (그냥 피하는 것일뿐 -_-)

블랙 리스트로 등록된 곳에서 전화가 오면 상담을 전에 어떻게든 빨리 끝내려는 생각이 들게 마련이고

평소에 좋은 이미지를 가지고 있는 곳에서 전화가 오면 더 잘해주려는게 사람의 마음이니까요.

아직도 큰소리부터 치는 사람을 보면 그때 그 고객이 생각납니다.

정말 버럭하지 맙시다 ㅎㅎ;; Relax~ Relax~ (물론 버럭 해야 할 경우는 빼구요 ㅋ)
이올린에 북마크하기(0) 이올린에 추천하기(0)
2007/02/11 03:32 2007/02/11 03:32
Trackback Address :: http://www.ki-hyun.com/tt/trackback/62
Name
Password
Homepage
Secret
2007/01/18 01:57
평소 드라마를 즐겨보는 편은 아닙니다만, 한번 보면 한편도 빼놓지 않고 봐야 직성이

풀리는 흥미로운 성격의 소유자라 주로 끝난 다음에 다운받아 보는 경우가 많죠

눈의 여왕은 후반부에 따라잡아서 HDTV로 봤고 환상의 커플은 다운받아서 얼마전에 다 봤더랍니다.

그런데 전에 핸드폰 바꾼다고 이것 저것 알아보고 하면서 스카이 모델들을 많이 봐서 그런지

핸드폰이 눈에 잘 들어오더군요.

한가지 특이할만한 점이라면 눈의 여왕과 환상의 커플에 나오는 핸드폰이 대부분 Sky라는것.

눈의 여왕은 휴대폰을 몇초동안 대놓고 보여주는 장면이 꽤 많아서 다 알겠는데

환상의 커플에서는 그렇게 대놓고 보여주는 자면은 없어서 신경써서 찾지 않으면 잘 모르겠더군요.

예전 '그린로즈'할때 MP3업체에서 간접광고로 내보내주기로 하고 제작비용 5천만원 지원하는 내용의

계약서를 본적이 있는데, 이런 경우는 얼마나 지원했을지 궁금해지네요.

눈의 여왕에서는 상표는 가렸지만 대놓고 몇초동안 보여주는 장면이 심할정도로 많았습니다만

환상의 커플에서는 관심있게 봐야 아는 정도라, 간접 광고 라고 할 수 있을진 잘 모르겠습니다.

눈의 여왕에서는..(Click!!)

환상의 커플 에서는..(Click!!)




마지막 사진은 S110광고 페러디 장면.. 음악도 똑같습니다.

이런 식으로 하는게 어느정도 효과가 있는지는 정확히 모르겠지만 등장인물에 자신을

대입하려는 심리를 잘 이용하면 꽤 효과가 있을듯 하네요.

그나저나 원래는 간단하게 포스팅 하려던건데 쓰다보니 어째.. -_-;;

이올린에 북마크하기(0) 이올린에 추천하기(0)
2007/01/18 01:57 2007/01/18 01:57
Trackback Address :: http://www.ki-hyun.com/tt/trackback/45
Name
Password
Homepage
Secret
#1 #2